문화체육부는 한복입는날 선포 1주년을 맞아 "한복, 그 여유와 생명력"전을
4~29일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연다.

전시작은 영친왕의 궁중의상과 이승만 초대대통령 내외의 한복등 모두
1백10여점.

황신엽 이영희 그레타리씨등 한복디자이너의 작품과 박선영(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1호 침선장)씨의 도포등 30점도 전시된다.

또 질경이, 여럿이함께, 새내등 생활한복업체의 의상과 문체부에서
한복표준화 연구를 통해 제작한 20대 남녀의 기성한복, 한복부속물로 쓰이는
신발 노리개 매듭, 한산모시 안동포 양단 갑사 비단등 자연친화적 소재를
이용한 한복원단등도 소개된다.

<오춘호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