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등록 본격화로 임상 가속화”
박셀바이오(58,000 +0.17%)는 ‘Vax-NK·HCC’ 임상 2a상에서 다섯 번째 환자에 대한 치료제 투여가 시작됐다고 21일 밝혔다.

Vax-NK는 박셀바이오가 개발한 진행성 간암치료제다. 2a상은 전국 주요 병원 5곳에서 진행 중이다.

디섯 번째 환자에 대한 투약이 완료되면 대상 인원 20명 중 5명의 환자가 공식적으로 등록된다. 박셀바이오는 다른 환자에 대해서도 스크리닝과 치료제 제조 및 투여 등의 단계를 마친 후, 순차적으로 환자를 등록할 예정이다.

Vax-NK는 1상에서 총 11명 중 4명에게 완전관해(CR)를 확인했다. 박셀바이오는 2a상에서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1상보다 Vax-NK 투여량을 2배 늘릴 계획이다. 또 임상 확대를 위해 임상연구 기관을 추가했다.

박셀바이오는 2a상에서 10~12명의 환자 데이터를 얻는 대로, 중간분석을 통해 중간 치료결과(interim clinical trial data)를 발표할 예정이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환자 등록이 본격화되면서 치료제 제조와 임상 연구 분야의 연구원들을 대거 확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