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7.9% 줄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문 인력 확충 등 연구개발(R&D) 비용이 증가한 데 따른 일시적 영향이라고 회사는 분석했다.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50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매출액은 292억원으로 같은 기간 46% 증가해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4억원으로 43.1% 줄었다.

사업 부문별로는 코로나19 검체 검사 수요가 높아진 데 따라 주력 사업인 검체 검진 매출이 2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이에 따라 바이오 물류 매출도 전년 대비 51.6% 성장하며 호실적을 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하는 연결 자회사 지씨씨엘도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52.1% 증가하며 외형성장을 이어 갔다.

GC녹십자랩셀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상반기 연구개발비를 매출 대비 비중 15%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자연살해(NK, Natural Killer) 세포치료제 'AB101'의 미국 임상 1·2상의 중간 결과를 이르면 올해 말 발표할 계획이다.

GC녹십자랩셀은 이달 16일 GC녹십자셀과의 통합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세포치료제 전 분야에 걸친 완성형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캐시카우(수익창출원)인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을 이어가며 기업가치를 높일 방침이다.

GC녹십자랩셀, 2분기 영업이익 13억원…47.9% 감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