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부민 대비 CRP 높으면 당뇨 발병 1.6배
알부민 수치 대 CRP 수치 비율(CAR)이 기존 당뇨병 예측 지표 인슐린 저항성 지수(HOMA-IR)와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였다.

알부민 수치 대 CRP 수치 비율(CAR)이 기존 당뇨병 예측 지표 인슐린 저항성 지수(HOMA-IR)와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였다.

혈중 'C-반응성 단백질(CRP)'과 알부민 수치가 당뇨병 위험을 예측하는 새로운 지표가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테라젠바이오는 용인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장인 정동혁 교수 연구팀과 이 같은 사실을 규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수행한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의 자료를 활용해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40~60대 한국인 5904명을 알부민 수치 대 CRP 수치 비율(CAR) 기준 0.2 미만, 0.2 이상~0.44 미만, 0.44 이상의 3개 군으로 나눠 평균 7년6개월 간 추적 관찰했다. 이 중 당뇨병 진단을 받은 701명을 별도 분석했다. 그 결과 혈당 수치가 정상이더라도 CAR이 상대적으로 높은 군에서의 당뇨 발병 확률이 1.6배 높았다.

특히 CAR은 현재 주로 사용 중인 당뇨병 예측 지표 인슐린 저항성 지수(HOMA-IR)에 비해 분석 절차가 간단하고 비용이 낮음에도 유사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이번 연구로 그동안 심혈관질환의 진단과 경과 관찰 등에 주로 사용되던 CRP 수치를 당뇨병 위험도 예측에도 적용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혈당 수치가 정상이더라도 CAR이 높은 사람에게는 운동과 식이요법, 금연 등의 생활습관 개선 및 당뇨병 예방을 위한 약물 치료 등을 권할 수 있다.

또 연구팀은 철분 대사와 관련된 유전지표 및 철분 섭취량에 따라서 당뇨병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내용도 밝혀냈다. 철분 과다 섭취가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동일 자료의 한국인 6413명을 대상으로 8년여 간 관찰했다. 유전자 'HFT'와 'HFE'에 변이가 있으면서 햄이나 적색육류를 많이 먹는 사람은 2형 당뇨병 발생률이 최대 1.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표를 기존 인슐린 저항성 지수와 함께 사용하면 당뇨병 진단 정확도(AUC)가 기존 73%에서 78%로 5%포인트 높아진다고 했다.

이들 연구 결과는 각각 국제 당뇨 학술지인 당뇨병 회보(Acta Diabetologica) 및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