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비보, SNS 홍보글서 무단도용
하이브 "사례 많아, 조치할 것"
맥도날드가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협업해 선보인 ‘더 BTS 밀 세트(BTS 세트)’가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BTS 후광 효과를 무단 활용하는 ‘무임승차 마케팅’이 잇따르고 있다. 이 중에는 중국 굴지의 스마트폰 제조사도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14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중국 ‘비보(Vivo)’는 최근 스마트폰 신제품 ‘V21 5G’의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 출시를 알리는 홍보물(사진)을 페이스북 등 자사 SNS에 올렸다.

'맥도날드 BTS세트' 열풍에 슬쩍…中스마트폰 업체의 꼼수

문제는 이 홍보물이 마치 V21 5G가 BTS와 협업한 제품을 연상케 한다는 점이다. 게시글 중앙엔 BTS라는 문구가 크게 쓰여 있다. 비보는 BTS가 ‘Be There Soon’의 약자라고 설명하고 있다. V21 5G가 곧 출시될 것이란 얘기다. 다만 BTS라는 알파벳은 크게 적혀 있지만, 그 외의 알파벳은 확연하게 작은 크기로 쓰여 있어 시각적으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뿐만이 아니다. 이 홍보물은 글자부터 배경, 여성 모델이 착용한 옷과 신발, 스마트폰 색상까지 BTS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출시됐다. 비보는 지난달 27일 V21 5G를 말레이시아 등에 출시했는데, 이날은 맥도날드가 세계에 BTS 세트를 출시한 날짜와 동일하다. 이 때문에 비보는 제품 출시에 앞서 이 같은 홍보물을 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보는 이 홍보물을 올리면서 맥도날드를 태그했다. ‘꼼수’ ‘잔머리 마케팅’이란 비아냥이 나오는 배경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7월 BTS와 협업해 출시한 갤럭시S20 플러스 BTS 에디션은 보라색으로 나왔다. BTS 소속사인 하이브 관계자는 “BTS와 비보가 컬래버레이션을 준비 중인 제품은 없다”며 “BTS의 명칭을 도용하는 사례가 워낙 많은데 관련 사업부에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