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업계 대상 전수조사 요구 커져
KT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사과문 [사진=KT 홈페이지 캡처]

KT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사과문 [사진=KT 홈페이지 캡처]

KT(34,700 -0.57%)가 21일 초고속인터넷 품질 논란에 휩싸인데 대해 "최근 발생한 10GiGA 인터넷 품질 저하로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KT는 이날 임직원 일동 명의로 자사 홈페이지에 '10GIGA 인터넷 품질관련 사과의 말씀'이란 글을 띄우고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을 응대하는 과정에서도 고객님의 입장에서 세심히 살피지 못해 매우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러한 품질 저하의 발생 원인을 파악한 결과 10GiGA 인터넷 장비 증설과 교체 등의 작업 중 고객 속도 정보의 설정에 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이후 신속히 10GiGA 인터넷을 이용하는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해 총 24명의 고객정보 오류를 확인하고 즉시 수정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류를 자동으로 파악하는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보완해 인터넷 이용 고객에 대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재발방지를 언급했다.

끝으로 "속도 정보 오류가 확인된 고객님들께 개별 안내를 드려 사과의 말씀과 함께 정해진 기준에 따라 요금 감면을 해드리겠다"며 "앞으로도 고객님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10GiGA뿐만 아니라 모든 인터넷 서비스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는 KT가 되겠다"고 액속했다.
[사진=IT 전문 유튜버 '잇섭' 유튜브 캡처]

[사진=IT 전문 유튜버 '잇섭' 유튜브 캡처]

이번 논란은 유명 정보기술(IT) 유튜버 '잇섭'이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10Gbps(기가비피에스) 요금을 내면서 100분의 1 수준인 100Mbps(메가비피에스) 속도를 이용 중이었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하면서 촉발됐다.

잇섭은 스튜디오를 옮기면서 월 8만8000원의 10기가 인터넷을 설치했으나 우연히 스튜디오 인터넷이 100Mb로 서비스되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100Mb 인터넷 서비스 가격은 월 2만2000원으로 잇섭이 가입한 상위 서비스보다 속도가 낮다.

이후 그는 KT 고객센터에 전화를 한 뒤 원격 조치를 받자 제대로 된 속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잇섭은 KT 고객센터에 내용을 문의했을 때 정확한 설명 없이 원격으로 문제를 해결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17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잇섭의 해당 영상은 현재 200만 가까이 조회수를 기록했고 1만7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이를 계기로 초고속인터넷이 본격적으로 보급됐던 2000년대부터 지속적으로 지적돼 오던 통신사의 유선 인터넷 품질 관리 문제가 본격적으로 도마에 오르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분위기다.

정부도 해당 사태에 칼을 빼들었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는 KT 인터넷 속도 저하 논란에 대한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도 오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방송통신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실태조사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도 이번에 논란이 된 KT뿐만 아니라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14,950 -1.32%) 등 통신사 전반에서 이런 문제가 없었는지를 파악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져 방통위의 조사 결과에 관심이 모인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