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통신기술을 활용해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장비 통합 및 업그레이드를 통한 전력 사용 절감으로 환경부로부터 국내 통신 분야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을 인증받았다고 9일 발표했다.

회사는 3G·LTE 장비의 하드웨어를 교체하거나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해 하나의 장비로 통합 운영하는 싱글랜 기술을 활용해 온실가스를 줄였다. 기존 방식과 비교해 전력 사용량이 53%가량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2019년부터 적용한 싱글랜 기술을 지난해 서울을 포함한 전국 78개 시의 기지국과 중계기로 확대했다. 이를 통해 작년 말 환경부로부터 온실가스 저감에 따른 탄소배출권 1117t을 인정받았다. 탄소배출권은 기업이 기술 개발 및 전력 운영 방식 변경 등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을 공식 인증받을 때 할당받는 온실가스 배출 권리다. 올해부터는 매년 약 1만t의 탄소배출권을 인정받을 전망이다. 탄소배출권 1만t은 서울 7600여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에 해당한다.

지금까지는 형광등 대신 LED 전등을 사용하거나 태양열에너지와 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등 에너지원 변경을 통한 전력량 절감 방식이 일반적이었다. 통신기술을 이용한 온실가스 감축 방법으로 환경부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소배출권은 현재 t당 약 37달러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준호 SK텔레콤 ESG사업담당은 “SK텔레콤은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에너지 절감과 환경 보호에 더 기여하고, ESG 경영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