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두산로보틱스와 의료용 로봇 공동개발

연세의료원과 두산로보틱스가 24일 의료용 로봇을 개발하기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두 기관은 새 조직을 구축하고 정기교류를 통한 협력 분야를 발굴할 계획이다. 연세의료원은 두산로보틱스가 개발하고 있는 의료용 로봇 등에 대한 의학적 자문과 임상시험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두산로보틱스는 연세의료원이 연구하고 있는 의료 기술에 대한 산업화 가능성을 검토하는 등 기술 개발에 협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두 기관이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해 의료분야 중에서도 로봇 솔루션 도입이 시급한 분야를 선정·발굴하고 분야별 전문가 협의체 구성을 통해 이를 구체화·사업화할 방침이다.

윤동섭 연세대 의료원장은 "구체적 결과물이 나오면 환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최동휘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한국 의료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의료기기 대부분은 수입용 로봇에 의존하는 게 현실"이라며 "국내 의료 환경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로봇의료시스템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