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4조까지 노리는 넥슨
2조 돌파 유력한 엔씨
넷마블, 코웨이 효과 기대
국내 게임업계 ‘빅3’인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가 올해 최대 실적에 도전한다. 기존 인기 게임에 신작을 더해 매출을 끌어올리겠다는 게 ‘3N’의 공통된 계획이다. 게임업계의 전망은 대체로 낙관적이다. 넥슨과 엔씨소프트는 매출 앞자리 숫자를 바꿀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올해 최고 실적 노리는 게임업계 3N

'리니지' 앞세워 첫 매출 2조원
엔씨소프트는 올 2분기에도 1년 전보다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매출 538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90억원으로 1년 전보다 62% 늘었다. 모바일 게임 '리니지' 시리즈의 인기 덕분이다. 엔씨소트트의 '리니지M'과 '리니지2M'은 국내 모바일 매출(구글 플레이스토어 기준) 1위와 2위를 지키고 있다. 두 게임의 2분기 전체 매출은 3571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64% 증가했다. 엔씨소프트 전체 매출에서 모바일 비중은 66% 정도 수준이다. 다만 전분기 대비 두 모바일 게임의 실적은 악화했다. 리니지2M의 매출은 전 분기보다 42% 감소했다. 해당 게임이 출시된지 시간이 좀 지났고, 경쟁 게임이 나온 영향이다.

하지만 증권업계에서는 ‘리니지M’과 ‘리니지2M’의 흥행만 지속돼도 엔씨소프트의 매출 2조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전 최고 매출은 2017년의 1조7587억원이다. 엔씨소프트는 '프로젝트 TL', '블레이드앤소울2', '트릭스터M' 등 PC와 콘솔, 모바일 플랫폼에서 다양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안에 일부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리니지2M는 곧 실시될 공성전 콘텐츠와 1주년 대규모 업데이트로 반등을 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최고 실적 노리는 게임업계 3N

던파 모바일로 매출 4조원?
넥슨도 올해 최대 매출이 전망된다. 일본 증시에 상장된 넥슨은 올 2분기 매출 약 7301억원(645억엔·기준 환율 100엔당 1132원50전 적용), 영업이익 3025억원(267억엔)을 올렸다. 1년 전보다 각각 20%와 106% 증가한 규모다. 역대 2분기 기준으로 모두 최대액이다. 넥슨은 올해 매출 증가율 목표를 20% 이상으로 잡고 있다. 지난해 매출(2조6840억원)을 고려하면 10% 이상만 늘어도 매출 첫 3조원을 달성하게 된다. 중국 출시를 앞 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실적을 크게 개선할 전망이다. 원작 PC 온라인 게임은 지금도 중국에서 연간 1조원 이상의 수익을 넥슨에 가져다줄 만큼 중국 내 기반이 탄탄하다. 업계 관계자는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이 세계 최대 게임 시장인 중국에서 원작만큼 흥행몰이에 성공할 경우 한번에 연 매출 4조원도 가능하다"고 예측했다. 넥슨은 애초 지난 12일에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내놓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성년자 게임 의존(게임 내 과몰입) 방지 시스템' 적용 작업이 늦어지면서 잠정 연기됐다.
올해 최고 실적 노리는 게임업계 3N

코웨이 효과 보는 넷마블
넷마블도 2분기에 호실적을 올렸다. 매출 6857억원과 영업이익 817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1년 전보다 30%와 146% 늘어난 수치다. 해외에서 '일곱 개의 대죄:그랜드 크로스', 리니지2 레볼루션', '마블 콘텐스트 오브 챔피언스' 등이 꾸준히 성과를 내면서다. 2분기 기준 해외 매출 비중은 75%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증권업계에서는 넷마블이 주력 게임들의 인기가 현 수준을 유지하면 연간 최고 매출을 기록했던 2017년(2조4248억원)만큼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넷마블의 핵심 게임 IP(지식재산권) 중 하나인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게임들을 올 해 안에 출시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순이익에서는 올해 최고 실적을 낼 전망이다. 연결 기준으로 순이익을 계산할 때 올해 초에 인수를 마무리한 가전 렌털(임대)업체 코웨이의 실적이 포함되기 때문이다. 코웨이는 지난해 3322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김동희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올해 코웨이의 순이익 837억원이 반영돼 넷마블의 순이익은 1년 전보다 69% 증가한 2641억원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