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준 바이로큐어 대표(왼쪽)와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와이바이오로직스 제공

유행준 바이로큐어 대표(왼쪽)와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 와이바이오로직스 제공

와이바이오로직스는 바이로큐어에 면역항암제 항체 후보물질 3개를 기술이전했다고 8일 발표했다.

바이로큐어는 와이바이오로직스가 항체 발굴 기술을 이용해 찾은 항체 후보물질 3개를 사용할 수 있는 비독점적 권리를 갖게 된다. 항암바이러스를 개발하는 바이로큐어는 와이바이오로직스의 항체를 바이러스에 탑재하는 새로운 개념의 항암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사업화 단계에 따라 최대 150억원까지 기술료를 받을 수 있다.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우리의 원천기술은 신규 항체 발굴에 특화했다"며 "다른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과 전략적으로 기술을 공유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