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탈(6,090 -3.49%)지노믹스는 슈퍼박테리아 항생제 후보물질 'CG-549'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8일 밝혔다.

네덜란드에서 진행한 이번 임상은 CG-549의 제형을 캡슐에서 태블릿으로 바꾸기 위한 것이다. 건강한 성인 남녀 24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태블릿 제형의 안전성과 내약성은 우수했다.

CG-549는 박테리아를 박멸하는 효과가 우수했지만 캡슐로 복용하려면 1회에 6개를 복용해야 했다. 투여된 약물이 혈액에 흡수되는 비율이 낮았기 때문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사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1회에 1~2개를 먹어도 효과가 볼 수 있게 태블릿으로 제형을 바꿨다.

CG-549는 메치실린 내성 황색포도상구균(MRSA)과 벤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상구균(VRSA)를 제거하는 효과가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 캡슐 제형으로 임상 1/2a상을 완료했다. MRSA 감염 환자의 경우 3일 안에 91%, 2주 안에 100%가 완치됐다.

회사 관계자는 "태블릿 제형으로 미국에서 임상 2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