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밀 측위기술 등 실증사업 착수
LG유플러스가 5G(5세대) 통신기술 기반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사업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전문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세종시에서 이 같은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5G 이동통신망과 함께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정밀지도, 차량 위치를 ㎝ 단위로 측정하는 고정밀 측위 기술 등 ‘차량·사물 통신(V2X)’ 기술을 지원하기로 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초소형 전기자동차, 15인승 미니버스 등 자율주행 차량을 확보하고 주간, 야간, 악천후 등 다양한 환경에서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는 업체다. 현재까지 누적 자율주행 거리는 2만㎞를 넘어섰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상무는 “자율주행의 안전성을 보완할 수 있는 솔루션의 실증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