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코퀘스트파마슈티컬은 난소암 치료제 '오레고보맙'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올 하반기에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이 회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난소암 환자 97명을 대상으로 미국에서 임상 2상을 했다. 난소암 표준 화학요법인 카보플라틴과 파크리탁셀 병용 투여에 오레고보맙을 추가했다. 평균 42개월의 추적 연구를 진행한 결과 41.8개월 동안 암이 악화하지 않은 상태로 환자가 생존했다. 기존 화학요법은 12.2개월에 그쳤다.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 3상 시험계획(IND)을 제출했다.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아이큐비아를 통해 17개국 140여 개 병원에서 600명 이상의 환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 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6개 병원이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 올해 안에 췌장암 치료제 임상 1/2상도 시작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