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델들이 가상현실(VR) 기기인 ‘오큘러스 고’를 머리에 쓰고 ‘크레이지월드 VR’ 게임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모델들이 가상현실(VR) 기기인 ‘오큘러스 고’를 머리에 쓰고 ‘크레이지월드 VR’ 게임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통신 3사가 5세대(5G) 이동통신 활성화를 위해 가상현실(VR) 콘텐츠 판 키우기에 나섰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초고해상도(8K) VR 서비스를 시작하고, 게임·교육·의료 등 다양한 분야 콘텐츠를 확충한다.

KT는 다음달 개인형 VR 서비스인 ‘슈퍼 VR’을 통해 8K VR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3일 발표했다. 화웨이, NTT도코모 등이 8K VR 시범 서비스를 한 적은 있지만 상용화한 건 KT가 처음이란 설명이다.

1분짜리 8K VR 콘텐츠는 용량이 약 1기가바이트(GB)에 달한다. 고용량이기 때문에 데이터 소모량이 많고, 자주 영상이 끊길 수 있다. KT는 영상을 수백 개의 조각으로 나눈 뒤 이용자의 시야각에 맞춰 필요한 조각만 보내는 방식으로 데이터 소모량을 6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 이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실리콘밸리의 VR 스타트업 알카크루즈와 협력했다.

8K 영상은 ‘슈퍼VR워치’ 앱의 ‘8K 프리미엄’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올해 경복궁, 태권도 등 한국 대표 문화재와 K팝 등을 소재로 100여 개 8K VR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도 다양한 VR 콘텐츠를 내놓는다. 13일 VR 게임 ‘크레이지월드VR’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넥슨의 인기 캐릭터 ‘다오’ ‘배찌’ 등을 이용해 사격, 양궁, 테니스, 볼링을 즐길 수 있는 게임이다. 오큘러스의 HMD(머리 착용 디스플레이) 기기 ‘오큘러스 고’를 착용하고 게임을 할 수 있다.

교육과 의료 콘텐츠도 확대한다. SK텔레콤은 용인세브란스병원과 협력해 30~40대 직장인을 위한 명상용 VR 영상 ‘마인드풀니스’ 12편을 공동 제작한다. 인공지능(AI) 기반 에듀테크 스타트업 마블러스와는 VR 기반 어학시뮬레이션 콘텐츠 ‘스피킷’을 선보였다. 스피킷은 레스토랑, 공항, 회의실 등에서 외국인과 영어로 대화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 손잡고 VR, 증강현실(AR) 콘텐츠를 공동 제작하고 있다. 작년에는 콘텐츠 투자와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개발 등에 5년간 2조6000억원을 투자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