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장, 차장, 부장 등 중간관리자 직위 매니저로
팀장, 본부장 등 보직자는 기존 직책 유지
직위체계 개편으로 승진 적체 해소 및 미래 경쟁력 강화
유유제약, 대리 이상 직급 매니저로 통합

유유제약(11,650 -1.27%)(대표이사 유원상)이 △직위 △호칭 △평가 △승진 등 인사 전반에 걸친 큰 폭의 개편을 통해 성과중심 조직 구축 및 상호존중 문화 확산 등 미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개편안에 따라 과장·차장·부장 등 중간관리자 직위를 매니저로 통합했다. 승진시험은 대리에서 매니저 직위로 승진시 1회 실시하게 된다. 이에 따라 승진 적체 해소는 물론 승진시험 등 승진 부담을 줄여 보다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팀장, 본부장 등 보직자는 기존처럼 직책을 호칭으로 사용키로 했다.

직원 평가방식은 직위별·직책별 평가항목 및 반영비율을 세분화했으며, 분기별 1회 서면 피드백과 상향식 다면평가를 진행해 보다 합리적이고 공정한 인사평가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는 “이번 개편안은 연공서열 중심의 직위체계를 탈피해 고성과자에 대한 보상 확대, 자유로운 의견 개진과 상호존중 문화 확산, 의사결정 속도 향상 등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수평적 조직 구성을 목표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