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처럼 '구독형' 서비스
성능 낮은 휴대폰으로도 '짜릿'
KT 모델이 20일 서울 성수동 카페봇에서 구독형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 모델이 20일 서울 성수동 카페봇에서 구독형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뛰어들었다. KT는 20일 서울 성수동 카페봇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구독형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5G 스트리밍 게임을 선보였다.

클라우드 게임은 스마트폰이나 PC가 아니라 클라우드 서버에서 게임이 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 음악이나 동영상 스트리밍처럼 다운로드 절차를 건너뛸 수 있다. 성능이 낮은 기기로 고사양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도 클라우드 게임의 장점으로 꼽힌다.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로 반응 속도가 중요한 게임에서도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은 최근 각각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진출했다.

KT가 대만 기업 유비투스와 함께 개발한 5G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는 구독 모델이다. 개별 게임을 사서 플레이하는 게 아니라 한 달에 일정 금액을 내면 서비스 내의 게임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월정액으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넷플릭스와 비슷하다.

격투 게임 ‘킹오브파이터즈’, 1인칭슈팅(FPS)게임 ‘메트로 2033 리덕스’ 등 100여 종의 게임 콘텐츠가 목록에 올랐다.

KT는 20일부터 2개월간 선착순 1만 명에게 5G 스트리밍 게임을 무료로 서비스한다. 선착순 1만 명에게는 스마트폰에 끼워 쓸 수 있는 미니 조이스틱도 선물로 준다. 정식 출시는 내년 3월로 예정돼 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