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對)러시아 전열을 정비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과 유럽 지도자들은 러시아가 실제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엄청난 후폭풍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하는 한편 문제가 외교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24일(현지시간)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 상황실에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등과 80분간 화상 통화를 하고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통화에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도 참여했다.

백악관은 "이들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의 러시아 군사력 증강에 대한 계속된 우려를 재확인하고, 우크라이나 주권과 영토보전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토 동쪽 진영에 대한 안보 강화는 물론 심각한 경제적 대가와 엄청난 결과를 가할 준비 등 러시아 침공을 저지하려는 공동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EU, 나토,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와의 협력 등 대서양 동맹 및 파트너들과 긴밀한 협의를 지속할 것임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신속한 유럽 배치가 가능하도록 미군 8500명에 대한 파병 대비태세를 높이라는 명령을 내렸다. 나토 소속 유럽 국가들도 동유럽에 추가 병력과 자원을 보낼 것이라거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에 따르면 나토는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에스토니아와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폴란드에 탱크와 방공망, 정보 및 감시부대 지원하에 4000여 명의 군사력을 배치한 상태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