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돼지고기 선물 추적 ETF 상장 앞둬
수확량 줄며 가격 오른 오렌지주스도 포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돼지고기 커피 등 미국인들의 아침식사에 자주 오르는 음식들이 상장지수펀드(ETF)에 담긴다. 인플레이션이 밥상 물가마저 끌어올리면서 이색 상품이 등장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2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ETF 전문 운용사 디렉시온이 커피 오렌지주스 돼지고기 밀의 선물 지수를 따르는 '디렉시온 조식 상품전략 ETF(Direxion Breakfast Commodities Strategy exchange-traded fund)'를 출시할 계획이다. 디렉시온은 이런 내용을 담은 상장 신청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상태다.

일명 '조식 ETF'에 포함되는 음식의 가격은 지난해 일제히 급등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자체 산출하는 블룸버그커피서브지수는 작년에 77% 뛰어올랐다. 블룸버그돼지고기지수와 블룸버그캔자스밀서브지수는 각각 33%, 14% 상승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공급망 붕괴로 재고가 부족해지고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수요를 떠받치면서 농산물 가격이 지난해 급격히 올랐다"며 "브라질(세계 최대 커피 산지)이 기록적인 가뭄과 서리에 시달리는 등 이상기후가 겹치면서 가격 인상 압력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SEC가 조식 ETF를 승인하면 오렌지주스 선물 가격을 추적하는 유일한 상품이 탄생하게 된다. 미국의 주요 오렌지 산지인 플로리다주에선 곤충에 의해 전염되는 '감귤녹화병' 탓에 오렌지 수확량이 76년 만에 가장 적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렌지 선물 가격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50% 올랐다. 블룸버그통신은 "가장 인기 있는 아침식사 음료 중 하나(오렌지주스)의 선물 가격이 2018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며 조식 ETF에 오렌지주스 선물이 처음으로 담기게 된 배경을 전했다.

블룸버그통신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인텔리전스의 ETF 애널리스트 에릭 발추나는 "이번 ETF가 매우 구체적이고 집중된 상품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수익을 거둘 상당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기존의 기술적인 상품명과 달리 친근한 주제의 ETF"라면서 "지금 당장은 조식 ETF에 대한 수요가 없을지 몰라도 고객들이 찾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