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접종 주사 대신 백신 접종
일단 아기들 건강상태 양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베트남에서 생후 2~6개월 영아 1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다른 예방접종 주사를 맞히려다 실수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6일 베트남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 및 dpa 통신에 따르면 지난 3일 하노이시에서 생후 2∼6개월 영아 18명이 꾸웍와이 지역 의료센터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실수로 맞았다.

애초 아기들은 이 의료센터에서 다른 예방접종 주사를 맞을 예정이었다. 오접종 사실을 알게 된 직후 의료센터는 영아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고, 의료진이 상태를 관찰 중이다. 일단 아기들의 건강에는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노이시 보건당국은 보건부에 이 사건을 보고한 뒤 국내 의료진은 물론 세계보건기구(WHO) 및 유엔아동기금(UNICEF)의 의료 전문가들에게도 상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병원 입원 후 만 48시간이 지난 전날까지 영아 중 일부는 발열을 포함해 다른 일반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증상을 겪고 있지만, 역효과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안정적인 상태라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