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데일리메일

사진=데일리메일

중국 푸젠성 푸저우에서 건설중인 대관람차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자매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진안호(湖) 옆에 건설되고 있는 대관람차가 지난 18일 오후 2시40분께 붕괴했다.

큰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현장 근로자 1명이 대관람차 허브에 갇혔다가 구조되는 일이 벌어졌다. 글로벌타임스는 사고 발생 이후 현장이 모두 폐쇄됐다고 전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한 현장 근로자는 "바퀴를 조립하는 과정에서 강철 부품이 떨어지면서 사고가 났다"고 글로벌타임스에 전했다.

이 대관람차의 건설을 맡은 회사는 베이징에 본사를 둔 룽후그룹이다. 지넌 4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높이는 120m로 푸젠성에서 가장 규모가 큰 대관람차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