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어린 자녀, 조부모가 보살피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어린 자녀들만 남긴 채 숨진 미국 부부/사진=고펀드미 홈페이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어린 자녀들만 남긴 채 숨진 미국 부부/사진=고펀드미 홈페이지

5명의 어린 자녀를 둔 30대 미국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보름 간격으로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현지 매체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유카이파에 거주 하던 여간호사 데이비 마시아스(37)와 중학교 남교사였던 대니얼 마시아스(39)가 코로나19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이들 부부는 막내딸이 태어나기 전인 지난 7월 말 7살, 5살, 3살, 2살의 네 아이와 함께 실내 워터파크와 해변으로 휴가를 다녀온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어린 자녀들은 빨리 회복했지만, 이들 부부는 갈수록 병세가 나빠졌다. 이후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 치료받던 아내 데이비는 지난달 18일 제왕절개를 통해 막내딸을 출산했다. 하지만 출산 8일 뒤인 지난달 26일 코로나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남편 대니얼도 지난 9일 사망했다. 남편은 아내가 먼저 사망한 사실조차 알지 못한 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들 부부의 자녀들은 현재 조부모의 보살핌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