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튀김, 코로나 검사 결과지에 포장
PCR 검사 받고 양성 판정을 받은 결과지
튀김 샀더니 양성 판정지 / 사진 = 매셔블지 캡처

튀김 샀더니 양성 판정지 / 사진 = 매셔블지 캡처

인도네시아 한 노점에서 코로나 양성 결과지에 음식물을 담아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이하 현지시각) 매셔블 등의 보도에 따르면 따르면 지난 27일 자카르타 외곽 드폭시의 한 시민은 "오늘 튀김(gorengan)을 샀는데, 누군가의 코로나 양성 결과지에 포장돼 있었다"며 사진을 찍어 자신의 SNS에 올렸다.

기름이 잔뜩 묻은 포장지의 정체는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알 수 있다. 해당 종이는 올해 2월15일 한 여성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양성판정을 받은 사실이 인쇄돼 있는 결과지다. 게시글 작성자는 "제발 서로 좀 더 조심하도록, 널리 알려달라"고 적으며 불쾌감을 호소했다.

인도네시아인들은 튀긴 음식을 좋아하기에, 길거리 곳곳에 튀김 노점이 노점에서는 바나나, 고구마, 카사바, 두부, 뗌뻬(Tempe), 도넛 등 다양한 튀김 음식을 신문지, 폐지 등에 포장해 판매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튀김을 신문지, 폐지로 포장하는 것은 비위생적이라는 지적과 함께 종종 개인 정보가 포함된 폐지가 포장에 사용되기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양성 결과지를 튀김 포장에 사용된 사실이 알려지자 현지 네티즌은 모두 경악스럽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 코로나백신 프로그램 대변인 시티 나디아 타미지는 "포장지에 적힌 검사 일자가 2월이라서 이를 통한 코로나 감염 가능성은 없을 거로 본다"면서도 "코로나 바이러스는 종이를 포함해 물체 표면에 생존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