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뉴욕타임스

출처=뉴욕타임스

'성희롱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른 방송인 박나래에 대해 미국 주요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서구 기준에서는 웃어넘길 수준의 '콩트'가 한국에선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그는 유머로 남성 인형을 사용했고, 성희롱 혐의로 기소됐다'는 제목으로 박나래 성희롱 논란을 다뤘다.

뉴욕타임스는 "박나래는 남자 인형의 플라스틱 팔을 다리 사이에 끼우며 성적 뉘앙스가 담긴 발언을 했다"며 "이 같은 행동은 서구 코미디 기준으로 볼 때 모욕적이라 보기 어렵지만, 한국에서는 큰 논란으로 비화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일부 분개한 젊은 남성들이 그녀를 성희롱으로 고발했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일부 한국 남성들의 이중적 성 잣대를 지적하면서 "공공장소에서 성을 언급하는 여성들은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며 박나래 성희롱 논란이 남녀 갈등으로까지 비화된 현 상황을 분석했다.

박나래는 유튜브 '헤이나래'에서 속옷 차림의 남자 인형을 보며 신체 주요 부위를 부각하거나 성적 묘사를 하는 등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사과문을 게재하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지만, 콘텐츠는 결국 폐지됐고 대중의 분노를 샀다. 지난달 국민신문고에 박나래를 정보통신망법상 불법정보유통 혐의 등으로 수사해달라는 민원이 접수됐고 경찰이 박나래와 제작사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