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두 달 동안 2배가 됐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16일(현지시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주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두 달 동안 2배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팬데믹 시작 이후 가장 높았던 감염률에 근접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날 7차 코로나19 긴급 위원회가 열렸다면서 위원회의 권고 사항을 오는 19일 전달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는 계속 코로나19 발전 상황을 평가하고 그에 따라 우리의 권고 사항을 조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