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IOC "北서 올림픽 참가의무 면제 공식신청 못받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북한이 도쿄올림픽 불참에 대해 공식적으로 알려오지 않았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IOC 대변인은 "IOC는 북한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부터 올림픽 헌장에 따른 그 올림픽 게임 참가에 대한 그들의 의무를 면제해달라는 어떠한 공식적인 신청도 접수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또 "불행하게도 북한의 NOC는 IOC의 여러 차례 요청에도 전화 회의를 열 입장에 있지 않았다"면서 해당 회의에서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달 25일 평양에서 조선올림픽위원회 총회를 열고 코로나19 상황에서 선수 보호를 위해 오는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