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서 부케 세레모니 때 절친이 프로포즈
신랑 "마법같은 순간이었다"
누리꾼 "내 웨딩에서 이랬다면 절연" 비난
이미지=라이븐 베네 틱톡

이미지=라이븐 베네 틱톡

지난해 결혼한 호주 남성이 소셜 미디어에 올린 영상 때문에 누리꾼들의 집단 공격을 받고 있다. 그의 절친에게 결혼식 중 프로포즈 이벤트를 기획한 데 대해 많은 여성들이 "결혼식을 망쳤다"며 공분하고 있는 것이다.

호주의 라이븐 베네는 지난해 11월 15일 카트린과 결혼했다. 라이븐은 "우리 결혼식에 좀 더 특별하고 색다른 걸 하고자 친구의 프로포즈를 계획했다"고 호주 데일리메일에 설명했다.

라이븐의 친구는 카트린이 부케를 던질 때 그의 여자친구에게 프로포즈할 수 있도록 부탁했다. 결국 라이븐과 카트린은 이를 허락했고, 결국 이들은 두달 뒤 결혼하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지만 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하자, 라이븐은 뜻밖의 곤욕을 치루게 된다. 많은 여성들로부터 "친구 프로포즈가 웨딩을 망쳤다"며 비판을 받고 있는 것.

한 여성은 "한평생 완벽한 결혼식을 기다렸는데, 다른 사람이 낚아채게 한 것이나 다름 없다"며 "아무리 좋은 친구여도 나는 절대 이를 허락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다른 여성도 "누군가 내 웨딩에서 이랬다면 나는 절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라이븐은 "이 순간은 마법 같은 순간이었다"며 "우리 결혼식의 2분을 우리 절친들에게 준 데 대해 더할 나위 없이 기뻤다"고 설명했다.

베네 부부를 옹호하는 누리꾼들은 "아름다고 이타적이다", "생각할 것도 없이 나도 똑같이 해야겠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