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유물부 고대 유적지에서 2000년 된 미라 발견
'타 포시리스 마그나' 16개 매장실에서 보물 등 발굴
이집트 유물부가 타포시리스 마그나라는 고대 이집트 유적지에서 금 혀를 가진 2000년 된 미라를 발견한 모습. 사진 출처=이집트인디펜던트

이집트 유물부가 타포시리스 마그나라는 고대 이집트 유적지에서 금 혀를 가진 2000년 된 미라를 발견한 모습. 사진 출처=이집트인디펜던트

이집트 매체 이집트인디펜던트가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이집트 유물부가 타포시리스 마그나라는 고대 이집트 유적지에서 금 혓바닥을 가진 2000년 된 미라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지하 세계 신과 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추정"
이집트 유물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하 세계의 신인 오시리스의 아내와 누이에게 헌정된 사원이 위치한 타포시리스 마그나 내 16개의 매장실 중 하나에서 미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타포시리스 마그나는 이집트의 지중해 연안 도시인 알렉산드리아 인근에 위치한 곳이다.

이집트 유물부는 금 혀를 지닌 미라가 발견된 배경에 대해 "고인이 내세에서 말할 수 있도록 미라에 황금 혀를 놓았을 것으로 보인다. 황금 혀를 가진 미라가 내세에서 지하 세계의 신인 오시리스를 만났다면 신과 대화 할 수 있어야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집트 유물부는 고인이 알렉산더 대왕 사후 이집트 지역을 다스렸던 프톨레마이오스 왕조(기원전 305~30년) 시기에 살았을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고인이 생전에 언어 장애를 겪었는지, 금으로 혀를 만들어야 했던 필연적 이유가 있었는지 등은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집트 유물부가 타포시리스 마그나라는 고대 이집트 유적지에서 몸의 대부분을 덮는 죽음의 가면을 가진 2000년 된 미라를 발견한 모습. 사진 출처=이집트인디펜던트

이집트 유물부가 타포시리스 마그나라는 고대 이집트 유적지에서 몸의 대부분을 덮는 죽음의 가면을 가진 2000년 된 미라를 발견한 모습. 사진 출처=이집트인디펜던트

이외 15개의 매장실에서도 약 2000년 전 사용된 보물 등이 발견됐다.

칼레드 알 아나니 이집트 유물부 장관은 "이번 시즌 임무에서 여성의 장례식 마스크, 황금 화환의 잎을 나타내는 8개의 황금 조각, 그리스 시대에 사용된 대리석 마스크 8개를 발견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