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여년 만에 처음 지원…야당선 존슨 총리에 "부끄러워 해야" 비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가 큰 충격을 받으면서 영국 아동들이 70여년 만에 처음으로 유니세프 지원을 받게 됐다.

유니세프가 역사상 처음으로 배 곯는 영국 아이들을 지원한다고 가디언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너 케틀리 유니세프 영국 사무소장은 "영국에서 유니세프가 첫 긴급조치를 한다"며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영향을 줄이고 어려운 가정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세프는 지금이 2차 세계대전 이후로 가장 심각한 위기라고 진단하고 크리스마스 연휴와 봄방학 때 런던 남부지역 학교 25곳에 아침식사를 제공할 비용 2만5천파운드(약 3천700만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식품 배달업체 한 곳도 4천500파운드 상당의 과일과 채소를 음식 상자에 넣어주기로 했다.

이 사업을 하는 시민단체의 대표 스테파니 슬레이터는 "여름방학 때 해보니 겨울에는 많은 가정이 아이들을 먹이러 푸드뱅크에 가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충격에 배 곯는 영국 아이들…유니세프 70년만에 지원

야당인 노동당의 앤절라 레이너 부대표는 "우리나라의 배고픈 아이들을 위해 유니세프가 개입해야 한다는 사실은 불명예이며, 보리스 존슨 총리와 리시 수낙 재무 장관은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그는 "우리는 세계 최부유국인데 우리 아이들이 전쟁이나 자연재난에 대응하는 인도주의적 자선단체의 도움을 받게 만들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 대변인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최저 소득 계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생활임금을 올리고 복지를 강화했고 겨울에 아이들과 가족들이 따뜻하게 지내고 식사를 잘 할 수 있도록 1억7천만파운드 규모 겨울 보조금 정책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