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5명 신규 확진…오사카부·아이치현 등서 최다
올림픽 무관중 개최 의견도 확산
일본 도쿄역 광장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카운트다운 시계 옆으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존 개최 예정일보다 1년 뒤인 2021년 7월23일~8월8일로 연기됐다. EPA연합뉴스

일본 도쿄역 광장의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카운트다운 시계 옆으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존 개최 예정일보다 1년 뒤인 2021년 7월23일~8월8일로 연기됐다. EPA연합뉴스

일본에서 22일 79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기존 최고 기록인 지난 4월11일의 720명을 뛰어넘었다. 이날 일본 정부는 국내 관광 지원 사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을 시작했다.

일본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을 포함해 2만7982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외출 자제와 휴업 요청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가 선언됐던 4월11일의 기존 기록을 넘어섰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에선 23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1만54명으로 늘었다. 오사카부 121명, 가나가와현 68명, 아이치현 64명, 사이타마현 62명, 후쿠오카현 61명 등 34개 광역자치단체에서 이날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오사카부와 아이치현, 사이타마현은 하루 기준 최다 확진자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고투 트래블 사업을 시작했다. 1조3500억엔(약 15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1박 기준 1회에 최대 2만엔)을 보조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도쿄도에서 출발하거나 도착하는 여행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코로나19의 지속적 확산으로 이미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가 불확실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은 기존 개최 예정일보다 1년 뒤인 2021년 7월23일~8월8일로 연기됐다. 일본에선 무관중 개최도 수용하겠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결정하면서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산케이신문이 일본의 체육단체 21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도쿄올림픽을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에 5개 단체가 '굳이 나누자면 찬성'이라고 답했고 4개 단체는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7개 단체는 '모든 힘을 다해 피해야 한다'고 답했고 5개 단체가 '굳이 나누자면 반대'라고 반응했다. 9곳이 무관중 찬성, 12곳은 반대한 것이다.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6개 단체가 불안감을 표명했다.

NHK가 이달 17~19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해 내년 7월에 개최하는 계획에 대해 35%가 '더 늦춰야 한다'고 답했고 31%가 '취소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66%가 연기 또는 취소 의견을 표한 셈이다.

무관중 개최에 관해서는 42%가 찬성하고 53%가 반대했다.

모리 요시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보도된 NHK와의 인터뷰에서 현재와 같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이어지면 도쿄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지금과 같은 상태가 이어지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모리 위원장은 "결정 권한은 IOC에 있다"며 "그런 가정의 질문에 우리가 대답하면 큰일이 나며 이런 상태가 앞으로 1년 이어질 것으로는 생각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