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일부 재개한 17개국 사례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개학을 단행한 유럽 22개국 교육장관들이 개학 조치가 바이러스 확산으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의견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화상회의를 연 유럽연합(EU) 22개 교육장관들은 개학 이후 아이나 부모, 학교 직원 사이에서 감염자 수가 의미있는 증가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개학에 따른 부정적 여파는 없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학교 문을 다시 연 22개국 중 17개국은 중등과정의 마지막 학년, 유치원, 초등학교만 다시 등교시키고 있다.

EU 의장국인 크로아티아의 블라젠카 디비악 교육부 장관은 이러한 결과는 가능한 한 학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한 특별 조치가 행해진 가운데 나왔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반 학급보다 적은, 약 15명 규모로 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보건 당국 및 전염병 담당 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개학에 따른 부정적인 이야기가 들리지 않지만 결론을 내리기는 너무 이른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앞서 프랑스는 지난 11일 봉쇄조치 해제와 함께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순차적 개학을 실시했다. 그러나 지난주 일부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해당 학교를 폐쇄했다.

장미셸 블랑케 프랑스 교육부 장관은 이와 관련 "이런 류의 일이 일어나는 것은 불가피하나 소수일 뿐"이라며 "대다수의 경우 학교 밖에서 일어났다"고 강조했다. 학교에 가는 것이 집에 있는 것보다 더 안전하다는 여러 의료진의 견해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학생 70%는 집에서 수업을 따라가고 있지만 50만명이 "중퇴 위기"에 있다며 학교에 가지 않는 것이 바이러스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