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항체, 라마에서 분리 성공
항바이러스 제제 개발에 중요 역할 '기대'
라마에서 코로나19 항체 분리 성공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

라마에서 코로나19 항체 분리 성공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무관)

벨기에와 미국의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를 라마에서 분리하는데 성공했다.

벨기에 플랑드르 생명공학 연구소(VIB)의 크사비르 살런스 교수팀은 지난 7일(한국시간)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저널 '셀(Cell)'에 발표했다.

미국 오스틴 텍사스대의 제이슨 맥릴런 교수팀과 협력해 진행한 이번 연구에서, VIB는 코로나19의 스파이크 단백질과 결합해 바이러스의 세포 침입을 막을 수 있는 항체를 낙타과 포유류인 라마에서 분리해 냈다.

연구팀은 이 항체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보존된 항원 결정기와 정확히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한다며,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인체 감염을 항체로 차단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입증했다고 밝혔다. 백신과 달리 항체 치료제는 즉각적인 항바이러스 효과를 내기에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감염증을 치료하는 항바이러스 제제 개발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VIB 과학자들은 코로나19 감염증에 적용하는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전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