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병 확률 모든 연령대 비슷
中 "백신 9월 접종 가능" 주장
아마존, 생필품·의약품만 판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0~40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심각한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분석한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동안 청소년은 물론이고, 20~30대 젊은 층은 코로나19에 잘 걸리지 않거나 걸리더라도 가벼운 증상만 유발한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았다.

CDC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코로나19 초기 확진자 2449명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20~44세에 해당하는 환자 7명 중 1명, 많게는 5명 중 1명은 입원이 필요했다. 이는 독감으로 인한 입원율보다 크게 높다. 20~44세 환자의 2~4%는 집중치료실에 들어가야 했다.

물론 45~65세나 75세 이상 환자의 위험도와 치명률은 이에 비할 바 없이 훨씬 높다. 그러나 CDC는 20~44세 역시 코로나19에 걸리는 비율이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낮지 않으며, 그 윗세대와 같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CDC는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의사들은 이 전염병이 모든 연령대의 사람에게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이날 “그간 중국의 코로나19 자료에서는 노인이나 기저 질환이 있는 사람이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지만 유럽에서는 20대부터 40대 초반까지 상대적으로 젊은 층이 코로나19로 위중해진다는 새로운 증거가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중국에서 ‘사스 영웅’으로 불리는 중난산 중국 공정원 원사는 19일 “중국에서 9월께 인체에 접종 가능한 코로나19 백신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은 미국과 유럽에서 당분과 식료품 등 생활필수품과 의약품만 판매·배송하기로 했다.

강현우/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