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펀드 엘리엇, 이번엔 트위터 겨냥…"CEO 교체 요구"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소셜미디어 업체인 트위터 지분을 대거 사들여 잭 도시 현 최고경영자(CEO)의 교체 요구 등 경영 개입에 나섰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분 확보 뒤에 트위터 이사회에 4명의 이사 후보를 추천했으며 도시 현 CEO 교체 등 경영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엘리엇은 도시 CEO가 트위터와 전자 결제기술 업체인 '스퀘어'(Square)를 동시에 경영하는 점을 문제 삼으면서 전임제 CEO로의 교체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시 CEO는 2006년 트위터 출범 직후 CEO를 맡았으나 2008년 공동 창업자인 에번 윌리엄스와의 이견 등으로 한동안 CEO에서 물러난 뒤 2009년 스퀘어를 차렸으며 그 뒤 다시 트위터 CEO로 취임했다.

그러나 2015년 7월 이후 트위터 주가는 최근까지 6.2% 하락하는 등 도시의 CEO 재임 기간에 대한 주식시장의 평가는 높지 않다.

같은 기간 페이스북 주가는 120% 넘게 올랐다.

그 와중에 도시 CEO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프리카에 비트코인의 미래가 있다며 3∼6개월 동안 아프리카에서 머물겠다고 '깜짝' 선언해 트위터 임원들과 투자자들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트위터나 엘리엇은 이번 보도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은 상태다.

그러나 경제매체인 마켓워치는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엘리엇이 트위터 시가총액의 약 3% 수준인 10억 달러(1조2천50억원)어치 지분을 확보한 것으로 전했다.

트위터는 페이스북이나 구글 등과는 달리 차등 의결권이 발행되지 않았다는 점이 도시 CEO의 경영권 방어에 취약점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엘리엇은 지분을 확보한 기업의 경영에 적극 개입하는 행동주의 펀드로, 과거 한국에서도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 반대한 바 있고 현대차그룹을 상대로 지배구조 문제를 공격한 바 있다.

또 엘리엇은 지난달에는 재일교포 3세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지분을 대량 확보해 지배구조 개선 등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