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對中 냉온전략

커들로 "관세 변경 가능성도
내달 中 협상팀과 합의 원해"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사진)은 6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에 출연해 “현실은 우리가 협상을 원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9월에 중국 협상팀이 오는 것을 계획(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팀은 지난달 30~31일 중국 상하이에서 재개된 협상에서 큰 진전을 이루지 못했지만 9월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이어가기로 한 바 있다.

커들로 위원장은 “(대중) 관세와 관련한 것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커들로 위원장의 관세 관련 언급은 내달부터 300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을 염두에 둔 것인지, 미·중이 무역 합의에 이르면 현재 부과 중인 250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25%)를 일부 또는 전부 철회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은 것인지는 불투명하다.

커들로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 및 무역팀과의 대화 과정에서 (중국과) 협상을 계속하기를 바라고 있다. 그는 합의를 원한다”며 “미국을 위해 올바른 합의여야 한다”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또 “중국 경제는 무너지고 있다”며 “중국은 우리보다 훨씬 더 현저한 타격을 입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미·중 무역전쟁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중국과 비교해) 매우 유리한 위치에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안전성, 투자, 금리 등의 이유로 중국을 비롯한 세계 각지의 대규모 자금이 미국으로 몰려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 재무부의 환율조작국 지정으로 중국과의 무역전쟁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이를 일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는 이어 그동안 줄곧 해온 농업 지원과 농부 보호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면 내년에 다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