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참의원 선거 '망언 경계령'
"강한 표현 금지·녹음 주의…"
‘발언이 끊겨서 취사선택될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하라’ ‘강한 단어 사용은 주의할 것’ ‘사적 모임에서도 발언은 녹음된다고 생각하라’….

일본 집권 자민당이 당원들에게 ‘실언 방지 매뉴얼’을 배포했다. 자민당 소속 정치인들이 잇달아 망언 대열에 합류하면서 정치적 입지가 궁색해진 점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15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유세국은 최근 ‘유세 활동 핸드북’이란 제목의 A4용지 한 장 분량 자료를 제작했다. 의원과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오는 7월 열릴 참의원(상원) 선거 출마 후보자 등을 대상으로 작성된 이 자료는 실언을 막기 위해 주의해야 할 점들을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자료는 우선 “발언이 끊겨 전달될 수 있다는 점을 의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발언이 거두절미되고 왜곡된 채 전달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쉼표를 사용해 길게 얘기하지 말고 마침표를 활용해 짧은 문장으로 말하라”고 조언했다. 단문을 쓰면 ‘필요 없는 표현도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또 언론 기사 제목에 사용될 수 있는 ‘강한 표현’에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역사 인식과 정치 신조에 관한 개인 견해 △젠더 문제나 동성애 등 성소수자에 대한 의견 △사고나 재해에서 피해자에 대한 배려가 결여된 발언 △병과 늙는 것에 대한 언급 △혼잣말하는 듯 잡담하는 말투 등이 말꼬투리가 잡히기 쉽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사적인 모임에서도 누군가가 스마트폰으로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해 공개할 수 있다”며 언제나 입조심할 것을 주문했다. 약자나 피해자에 대해 말할 때는 한층 더 배려하고, 표현에도 더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달 사쿠라다 요시타카 올림픽담당상은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 복구보다 정치인이 더 중요하다”는 발언으로 자리에서 물러났다. 쓰카다 이치로 국토교통성 부대신도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를 위해 손타쿠(忖度: 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알아서 행동함)했다”고 스스로 밝혔다가 경질됐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