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개 軍 본부 지방 이전 추진…"시진핑 군 개혁안 일환"

중국군 지도부가 인민해방군 5개 군 본부를 수도 베이징에서 지방 2·3선 도시로 이전하는 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7일 중국 인민해방군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군 지도부가 베이징에 있는 육·해·공군, 로켓군, 전략지원군 등 5개 군의 본부를 지방으로 옮기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군 지도부는 2015년부터 인민해방군 본부 지방 재배치 계획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주도하고 있는 군 개혁과 궤를 같이 한다는 게 관계자들의 평이다. SCMP에 따르면 중국군 지도부는 5개 군 본부를 지방에 재배치할 경우 군 개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른바 ‘탈(脫)중앙집권적 재배치’를 통해 인민해방군 내부의 파벌주의를 줄이고, 군의 전투 태세 향상에 도움을 준다는 설명이다.

시 주석은 2012년 집권 후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의미를 담은 ‘중국몽’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우선 추진과제로 ‘강군몽(强軍夢)’을 내세웠다. 2015년 말엔 본격 군 개혁에 나섰다. 기존 지상군 7개 군구를 30년 만에 5대 전구로 개편했다. 제2포병 부대를 대신하는 로켓군과 전자, 정보, 우주작전을 수행하는 전략지원군을 신설했다. 지난달엔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임대) 제2차 회의에서 2020년까지 강군 건설을 실현하라고 지시했다.

지방 균형 발전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군 본부가 기존 1선 도시 베이징에서 2·3선 도시로 이전하면 일대 경제 활성화 등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은 정치적 중요도와 경제 규모, 인구 수, 발전 정도 등에 따라 도시를 1~4선으로 분류한다. 1선 도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톈진, 선전 등 거대도시다. 2선 도시엔 항저우, 난징, 청두 등 규모가 큰 성급 도시나 둥관 등 대도시가 들어간다. 3선 도시는 정저우, 시안 등이다.

재배치 계획이 실행될 경우 완료까지는 10년이 소요될 전망이다. 중국군의 군사 영도기관인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중앙군사위)는 재배치 대상에서 제외돼 기존 위치인 베이징의 ‘8·1 빌딩’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중국 인민해방군 통수권자로 중앙군사위 주석도 겸하고 있다.

다만 베이징 생활에 만족하는 장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2~3선 도시는 항저우, 난징 등 규모가 큰 성급 도시나 둥관 등 대도시를 말하며 3선 도시는 정저우, 시안 등 상대적으로 2선 도시보다 규모가 작은 도시다.

일부 반발 움직임도 예상된다. 배우자 직장이나 자녀 학교가 베이징에 있는 장교들이 본부 지방 이전에 불만을 가질 수 있어서다. 군사 평론가인 앤서니 웡은 SCMP와의 인터뷰에서 “군 본부 재배치 계획은 이미 군 내부 변화에 압박을 느끼고 있는 간부급 장교 일부의 불만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