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미 중앙은행(Fed)의 이사들이 기준금리 인하를 점치는 금융시장의 움직임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로버트 캐플런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27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장단기 금리 역전에서 특정 수준의 강도와 지속도가 있어야 하는데 둘 다 아니다"고 말했다. 미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만큼 금융시장의 신호가 아직은 심각하지 않다는 진단이다.

최근 채권시장에서는 미 중앙은행이 기준금리 인상을 끝냈으며 인하에 들어갈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예상이 점점 더 많이 반영되고 있다. 특히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제조업 지표 악화에 미국 국채 3개월물과 10년물의 금리가 2007년 8월 이후 처음으로 역전되는 기현상도 빚어졌다. 장단기 금리의 축소나 역전은 1∼2년 후 경기후퇴)를 예고하는 흉조로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캐플런 총재는 장단기 금리 역전이 지속성을 입증하려면 몇 주가 아니라 몇 달 동안 계속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장단기 금리 역전이 몇 달 동안 지속되면 그때는 다른 문제로 봐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아직 그런 수준에 이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에서는 금리 역전이 통화정책의 다음 단계가 기준금리 인상이 아닌 인하라는 금융시장의 추측을 더욱 많이 반영하고 있다는 해석도 있다. 그러나 캐플런 총재는 최근 장단기 금리의 역전에 경제성장이 예상보다 둔화할 것이라는 채권 투자자들의 예상이 반영됐다며 그런 관측이 옳은지 가리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시장은 매우 빨리 변할 수 있는 까닭에 나는 금융시장이 얘기하는 것들에 과대해석을 내놓거나 과잉조치를 취하지 않으려고 언제라도 조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도 장단기 금리 역전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데일리 총재는 "나는 흥분하지 않는다"며 "기업과 금융시장 참가자들도 흥분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CME그룹에 따르면 선물시장에서는 미 중앙은행이 오는 4월 30일부터 5월 1일까지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때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을 10%까지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6월 회의 때 기준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은 62%까지 치솟았다.

연준 이사들은 최근 FOMC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고 경제성장 전망치를 소폭 하향 조정하면서 대다수가 올해는 기준금리를 변경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확인했다.

캐플런 총재는 현재 2.25∼2.5%인 기준금리가 경제성장을 촉진하지도 억누르지도 않는 중립금리에 근접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우리가 완화적이지도 긴축적이지도 않다고 본다"며 "긴축적이라고 한다고 쳐도 아주 미미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새로 지명한 스티븐 무어 미 중앙은행 이사 후보는 미국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즉각 정책 기조를 바꾸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미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4차례 인상하자 미국 경제를 해치는 비이성적 결정이라며 제롬 파월 의장을 정면으로 비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