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산학자"이 정도 용암분출 본 적 없어"
지난달 3일 분화한 미국 하와이 주 하와이섬(일명 빅아일랜드) 동단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지금까지 흘러 나온 용암의 양이 얼마나 될까?

미 일간 USA투데이는 21일(현지시간) 킬라우에아 화산에서 약 50일간 흘러나온 용암의 양이 2억5천만㎥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올림픽 규격 수영장 10만 개를 채우고도 남을 만한 양이어서 현지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 그 정도 사라졌다는 뜻이다.

미 지질조사국(USGS)의 화산학자 웬디 스토벌은 "근래 화산 분화 기록에서 이런 정도의 용암 분출 규모를 목격한 적이 없다. 1955년과 1960년 킬라우에아 화산 분화, 1984년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기록을 모두 추월했다"고 전했다.

킬라우에아 화산은 지난달 3일 규모 5.0의 강진과 함께 용암 분출을 시작했고 이후 수백 차례 지진이 이어지는 등 수십 군데 분화구 균열에서 섭씨 1천200도~2천도의 용암이 계속해서 흘러나오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그동안 가옥 557채가 사라졌고 주민 2천여 명이 대피했다.

미 지질조사국의 화산학자들은 킬라우에아 화산의 이같은 활동이 끝이 아니라고 경고하면서도 "최근 화산 활동을 보면 대폭발의 우려는 잦아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스토벌은 "현재로써는 큰 분화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런 메커니즘의 전조가 나타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반면 버펄로대학의 화산학자 트레이스 그레그는 "분화가 얼마 동안 지속할지 예측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다른 의견을 냈다.

킬라우에아 화산의 정상 분화구를 지칭하는 할레마우마우 크레이터는 분화 이후 가장자리가 100m 이상 무너지면서 면적이 전에 비해 훨씬 넓어진 상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