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 카불에 입성한 아프가니스탄북부동맹군 병력의 대부분은 아직 카불 언저리에 머물러 있으며, 소규모 병력이 질서 유지를 위해 카불에 진입했다고 압둘라 북부동맹 외무장관이 13일 밝혔다.

압둘라 장관은 또 "새로운 아프간 정부 구성 협상을 위해 탈레반을 제외한 국내의 모든 파벌을 카불로 초청했다"고 밝히고 "유엔에 대해서는 아프간의 평화추진과정을 돕기 위한 요원들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탈레반 측은 자신들이 남부 도시 칸다하르의 산악지대에서 강력한 게릴라전을 전개하기 위해 카불에서 전략적인 철수를 단행했다면서 "북부동맹은 도시를장악할 수는 있지만, 그 자체의 내분으로 약해져 결국은 흩어지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부동맹군 입성 이후 카불에서는 탈레반군의 반격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중무장한 북부동맹군이 시내를 순찰하며 탈레반군 낙오병들과 오사마 빈 라덴의 알 카에다 협력자들을 추적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탈레반편에 서서싸웠던 파키스탄인 및 아랍인 11명이 살해돼 국제적십자사가 그 시신들을 수습했다.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은 이날 소규모의 미군 병력도 카불에 진입해 북부동맹군에 조언을 하고 있으나 그들을 통제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히고 아프간 북부가 탈레반의 저항이 계속되고 있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모두 북부동맹군의 수중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