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과 전쟁 중인 미국에서 일주일만에 두번째 탄저병 환자가 발생,미연방수사국(FBI)이 생화학 테러 가능성 여부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존 애시크로프트 미국 법무장관은 8일 "FBI는 플로리다주에서 탄저균 감염환자가 두차례에 걸쳐 발생한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생화학 무기에 의한 테러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미국 보건당국은 지난 5일 탄저균에 감염돼 사망한 밥 스티븐스(63)에 이어 타블로이드 신문 "선""인콰이러러"의 발행인인 에르네스토 블랑코(73)가 탄저병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이날 발표했다. 미국에서 공기전염으로 인한 탄저병 발생은 25년만에 처음으로 1주일만에 2건이나 발생한 것은 당국을 긴장하게 만들만한 발병률이다. 특히 미국 수사당국이 주목하고 있는 것은 최초의 발병자 스티븐스가 9.11 테러 용의자 모하메드 아타의 집에서 불과 1.6 떨어진 곳에서 살았다는 사실이다. 모하메드 아타는 비행학교에 다니면서 농약살포용 비행기의 임대 가능성을 탐문하고 다녔던 것으로 밝혀져 "탄저균 테러"에 대한 우려를 더욱 크게 하고 있다. 지난주 사망한 밥 스티븐스는 타블로이드 신문 "선"의 사진부장으로 블랑코와 같은 건물에서 일했다. 당국의 정밀조사 결과 스티븐스의 컴퓨터 키보드에서 탄저병균이 발견됐다. 이 건물은 폐쇄됐으며 지난 9월11이후 이 건물에서 1시간 이상 일했던 모든 사람들을 대상으로 감염여부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 질병통제센터(CDC)는 지난주 첫 발병자가 생겼을 때만해도 이 사건을 테러와 관계 없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나 이번주 들어 두 번째 감염자가 발생하자 확실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존 애슈크로프트 법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테러리즘에 연결된 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아직 충분한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범죄조사 차원에서 발병 조사가 이루어 질 수 있다"고 언급,테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탄저병으로 인한 가장 큰 피해는 1979년 구 소련의 군사 생화학 시설의 사고로 당시 79명이 감염돼 68명이 사망했다. 송대섭 기자 dss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