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 KLPGA 제공

신지애 / KLPGA 제공

신지애(32)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토토재팬클래식(총상금 1억6000만엔·약 17억3800만원) 정상에 올랐다.

신지애는 7일 일본 이바라키현 다이헤이요 클럽(파72·6554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낚아채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197타를 친 그는 2위 사소 유카(16언더파·19)를 3타 차로 넉넉히 따돌리고 우승컵을 가져갔다. 또사흘간 이글 1개와 버디 17개를 낚아채는 동안 보기는 단 한개도 기록하지 않는 '보기 프리 위크'를 보냈다. 이 대회는 지난해까지 일본투어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와 공동 주관으로 개최했다가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JLPGA의 단독 주관 대회로 열렸다.

이 우승으로 신지애는 지난달 열린 후지쓰 레이디스 토너먼트 이후 시즌 2승째를 신고했다. JLPGA투어 통산 우승은 26회(비회원 자격, 공동주관 대회 포함)로 늘어났다. 또 한국여자프로골(KLPGA)투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LPGA투어 등을 포함해 프로 통산 59번째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60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1타 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신지애는 16번홀(파3)까지 3타를 줄였다. 이날만 9타를 줄인 사소가 따라 붙은 상황. 하지만 신지애는 1, 2라운드에서 모두 버디를 기록했던 17번홀(파5)에서 이글을 낚아채며 사소의 추격을 뿌리쳤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차원이 다른 경기력을 뽐냈고 우승상금 2400만엔을 챙겼다.

전미정(38)이 사흘 합계 14언더파 202타를 쳐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이민영(28)이 13언더파 공동 6위, 배선우가 12언더파 공동 9위를 기록해 '톱10'에 입성했다. 올 시즌 JLPGA투어 복귀전을 치른 이보미(32)는 합계 1오버파 공동 67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