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

5년 前 박인비에게 무릎…이번 대회서 5타차 압도
11개월 만에 통산 11승…한국 선수 중 다승 3위로
"세리 언니처럼 되고 싶었는데, 이렇게 오래 걸릴 줄 몰라"
시원시원한 성격 덕에 친구가 많은 김세영(27)은 얼마 전 스마트폰 메신저 계정을 모두 지웠다.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챔피언십을 앞두고 경기에 집중하기 위해서였다. 김세영을 전담하던 한국인 매니저도 그의 아버지를 통해서 연락해야 했다. 김세영의 머리엔 ‘초집중과 존(zone)’만이 가득 차 있었다.
22년 꿈 이뤄낸 집념의 승부사
'빨간 바지' 김세영 메이저 갈증 풀다…박인비 "金, 언터처블이었다"

김세영이 ‘메이저 한’을 풀었다. 12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뉴타운 스퀘어의 애러니밍크GC(파70·6577야드)에서 열린 KPMG 여자 PGA챔피언십(총상금 430만달러) 최종 라운드를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3타로 끝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66타를 기록하면서 5년 전 그에게 패배를 안긴 박인비(9언더파 271타)를 5타 차로 밀어내고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64만5000달러(약 7억4000만원). 2015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뛴 김세영의 첫 메이저대회 우승이자 지난해 11월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에 나온 투어 11승째다.

김세영은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고 싶었고, 이 때문인지 전날부터 압박감을 느꼈다”며 “골프장에도 예상했던 시간보다 30분 늦게 도착했을 정도로 당황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98년 박세리 프로님이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것을 보고 나도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이렇게 오래 걸릴 줄은 몰랐다”고 했다.

LPGA투어 최소타 우승(257타)과 최다 언더파 우승(31언더파) 기록 보유자인 그는 ‘기록 제조기’답게 또 하나의 신기록을 앞세워 우승을 차지했다. 그가 이날 적어낸 63타는 이 대회 18홀 최소타 타이기록. 최종합계 266타는 1992년 벳시 킹(267타)보다 한 타 적은 이 대회 72홀 최소타 기록이다.

그는 또 11승을 거두면서 박세리(25승) 박인비(20승) 뒤를 이어 신지애(11승)와 함께 한국 선수 다승 부문 공동 3위로 올라섰다. 데뷔 후 매년 1승 이상씩 쌓아온 그는 숙제였던 메이저 트로피까지 수집하면서 ‘전설’의 반열에 오를 채비를 마쳤다. 1승 이상 6년 연속 승수를 이어온 기록은 렉시 톰프슨(7년)에 이어 현역 선수 중 두 번째로 긴 기간이다.
박인비 “세영이는 언터처블”
김세영은 승부사 기질이 강하다. 화끈하고 극적인 승부가 많았던 배경이다. 2015년 LPGA투어에 데뷔한 그는 두 번째 대회인 퓨어실크 바하마 LPGA클래식에서 첫승을 신고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승수를 쌓을 때마다 ‘연장 불패’ ‘역전의 여왕’이란 수식어가 따라붙었다. 연장전 네 번을 치러 모두 이겼고, 이번 대회 이전까지 통산 10승 중 6승을 역전승으로 장식했다. 특유의 빨간 바지를 입고, 2015년 롯데챔피언십에서 박인비(32)를 누르고 정상에 오른 ‘극장승부’는 세계 골프팬들을 열광케 한 대표적인 명승부다. 그는 당시 연장전에서 아무도 예상치 못한 이글샷을 넣어 승부를 뒤집었다. 270야드 장타에 정교한 아이언샷, 섬세한 퍼트감까지 3박자를 두루 갖춘 그는 “돌아가지 않고 핀을 노린다”고 입버릇처럼 말한다.

메이저대회 트로피는 풀지 못한 마지막 퍼즐이었다. 테니스와 골프처럼 역사가 긴 종목에선 메이저대회가 지니는 의미가 남다르다. 일반 대회가 따라오지 못하는 역사와 전통에 상금 규모는 물론 대회 환경이 주는 압박감 등의 차원이 다르기 때문이다. 일반 대회 10승보다 메이저대회 1승을 더 쳐주는 선수가 많은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미국 언론이 역대 최고 선수를 언급할 때 타이거 우즈(45)와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 기록 보유자 잭 니클라우스(80·이상 미국)를 꼭 함께 언급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3타 차 선두로 최종일에 나선 김세영은 ‘공격과 수비’ 전략을 넘나들며 목표에 한발 한발 다가섰다. 1번홀(파4)에서 약 3m 거리의 까다로운 파 퍼트를 넣어 위기를 넘긴 그는 이후 ‘공격 본능’에 시동을 걸었다. 전반에 3타를 줄인 그는 후반 들어서도 타수 줄이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13번홀(파4)부터 2연속 버디, 16번홀(파5)부터 또 연속 버디를 잡아내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박인비도 17번홀(파3)에서 장거리 퍼트를 넣으며 추격 고삐를 늦추지 않았지만, 김세영의 연속 버디 질주가 이어지면서 동력을 잃었다. 박인비는 김세영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뒤 “(김)세영이가 그야말로 ‘언터처블’이었다. 세영이는 오늘 챔피언답게 경기했고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할 자격이 있다”며 완패를 인정했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 상금을 보태 106만6520달러로 상금 순위 1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이 90만8219달러를 기록해 2위로 도약했다.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에서도 박인비가 1위(90점), 김세영이 2위(76점)를 차지해 남은 시즌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하타오카 나사(21·일본)와 카를로타 시간다(30·스페인)가 7언더파 273타 공동 3위에 올랐다. 박성현(27)은 2오버파 17위, 지은희(34)는 3오버파 공동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