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지난 한 달(9월 30일~10월 30일)간 평균 목표주가가 5% 이상 상향된 기업은 6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목표주가가 3개 이상 제시된 전체 기업(276개) 중 약 2.1%다. 주식·채권시장의 불안이 높아지고 있는 데다 경기 침체로 3분기 기업 실적에 대한 기대치가 낮아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증권업계에서는 “이런 상황에서도 목표주가가 높아진 종목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 나온다. 애널리스트들은 기업의 미래 실적과 주가수익비율(PER), 주가순자산비율(PBR)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목표주가를 제시한다.
○2차전지 업체 목표주가↑
경기 침체 전망에…한 달새 목표주가 5% 이상 오른 기업 6곳뿐
지난 한 달 새 평균 목표주가가 크게 상향된 기업 중에는 2차전지 관련 기업이 많았다. 이 기간 평균 목표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포스코케미칼인 것으로 나타났다. 18만4867원에서 22만9235원으로 24.0% 상향됐다.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을 발표하면서 지난달 25일 13개 증권사가 일제히 목표주가를 상향했다. 포스코케미칼의 매출(1조533억원)과 영업이익(818억원)은 각각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29.43%, 60.08% 웃돌았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최대 수혜 기업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데다 양극재 부문의 판매가 인상, 원·달러 환율 상승 등에 힘입어 어닝서프라이즈(깜짝 실적)를 기록했다.

경기 침체 전망에…한 달새 목표주가 5% 이상 오른 기업 6곳뿐
정용진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북미 주요 2차전지 업체의 양극재 파트너사로 이름을 올리고 증설을 위한 현지 투자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증설로 늘어날 생산 가능 물량 중 대부분이 이미 납품 계약이 완료된 상태”라고 말했다.

3위도 2차전지 업체 LG에너지솔루션이 차지했다. 목표주가는 55만5278원에서 61만5000원으로 10.76% 상향됐다. 3분기 컨센서스를 웃도는 실적을 낸 가운데 4분기 실적 전망치도 상향되고 있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도 내년 배터리 수요는 여전히 견조한 상황으로 수주 잔액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연초 내놨던 연간 매출 가이던스(19조원)를 30% 상향해 수정한 것도 우호적인 업황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각국의 전력망 투자 확대로 수주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현대일렉트릭의 평균 목표주가는 12.04% 오르며 상향률 2위를 차지했다. 적자폭을 키운 주범이었던 물류비가 하락하면서 손익분기점(BEP) 도달 가능성이 커진 넥센타이어 목표주가도 10.15% 올랐다.
○목표주가 하향된 기업 68% 달해
목표주가가 3개 이상 존재하는 기업 276곳 중 189곳(68.4%)이 하향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달 새 목표주가가 가장 많이 하락한 기업은 카카오 그룹주였다. 카카오페이(-32.62%)가 하락폭이 가장 컸다. 카카오도 25.14% 하락했고, 카카오뱅크(-20.54%), 카카오게임즈(-12.9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계열사 중복 상장과 주춤해진 성장성,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한 서비스 먹통 사태 등이 목표주가를 끌어내렸다.

지난 2분기 깜짝 실적을 내며 주가가 크게 올랐던 해성디에스의 목표주가도 한 달 새 24.35% 낮아졌다. 내년 가전제품 수요 둔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기판업체 밸류에이션이 크게 하락한 영향이다. 기업들의 채용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인적자원 관리기술 회사인 원티드랩의 목표주가도 22.86% 하락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