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증시에 투자하고 있는 기관들의 전략 변화가 주목을 받는 가운데, 일부 기관들의 투자 내역서가 공개됐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하는 투자보고서(13F)를 통해서다. 1억달러 이상 운용하는 기관들은 매 분기가 끝난지 45일 내에 투자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16일(현지시간) SEC에 따르면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은 1분기 중 옥시덴탈페트롤리엄 셰브런 액티비전블리자드 HP 애플을 각각 추가 매수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주가 하락에 베팅해 큰 돈을 모은 마이클 버리는 애플 풋옵션을 총 20만6000주 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풋옵션은 소유자가 일정 시점에 일정 가격으로 주식을 팔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증권이다. 버리가 애플의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는 의미다. 다만 부킹홀딩스 알파벳 시그나 등은 매수했다.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애플 주가는 올 들어 20% 넘게 떨어졌다.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애플 주가는 올 들어 20% 넘게 떨어졌다.

전설적인 투자자로 꼽히는 조지 소로스는 리비안 지분을 추가 취득했다. 604만 주를 추가로 사들여 주식 수를 총 2589만 주로 늘렸다. 소로스는 또 다른 전기차 업체인 루시드모터스와 니오 지분을 추가로 매수했다.

헤지펀드인 타이거글로벌은 1분기 중 넷플릭스 어도비 쿠팡 페이팔 선런 등의 종목을 매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