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앙은행(Fed) 내부에서 28년 만에 미국 기준금리를 한 번에 75bp(1bp=0.01%포인트)씩 올릴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세계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준을 고안한 석학은 0.25%인 기준금리를 당장 5%로 인상해야 한다고 했다.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을 잡으려면 ‘빅 스텝’을 넘어 ‘자이언트 스텝’으로 금리를 올릴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하지만 급격한 금리 인상은 경기침체나 금융위기를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온다.
"0.75%p 올려야"…Fed 매파 '자이언트스텝' 꺼냈다
28년 만에 75bp 인상 나오나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연방은행 총재는 18일(현지시간) 미 외교협회 행사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너무 높다”며 “기준금리를 연말까지 3.5%로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불러드 총재는 올해 미국의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참석해 투표권을 행사하는 12명의 위원 중 한 명이다.

그는 “연내 3.5%에 도달하려면 올해 남아 있는 FOMC(6회) 때마다 50bp씩 기준금리를 올리면 되지만 필요하다면 한 번에 75bp 인상도 배제해선 안 된다”고 했다. Fed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75bp를 올린 것은 1994년 11월이 마지막이다.

불러드 총재는 “한 번에 목표를 이룰 수는 없지만 연말까지 3.5% 수준에 도달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우선 중립금리까지 가는 게 FOMC의 첫 번째 목표”라고 했다. 중립금리는 경기를 부양하지도, 불황을 유발하지도 않는 수준의 금리를 의미한다. Fed는 현재 중립금리를 2.4% 정도로 잡고 있다.

불러드 총재는 지난 7일에도 “기준금리를 올해 3.25~3.50%로 올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그는 그렇게 산정한 근거로 ‘테일러 준칙’을 들었다. 테일러 준칙은 물가상승률과 중립 실질금리 추정치 등을 활용해 적정 기준금리를 산출하는 원칙이다. 중앙은행의 과도한 재량권을 제한하기 위해 나왔다.
“금리 인상 후 경기 침체 우려 커”
테일러 준칙을 만든 존 테일러 스탠퍼드대 교수는 적정 기준금리를 더 높게 잡았다. 테일러 교수는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준칙에 따르면 Fed는 지금 당장 기준금리를 5%로 설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역사상 Fed가 뒤처진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눈에 띄게 뒤처진 경우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테일러 교수는 또 “Fed가 올해까지 기준금리를 극적으로 올릴 것 같지 않다”며 “연내 기준금리를 3%로 인상하고 인플레이션이 사그라들지 않으면 그 이후에 더 많은 인상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Fed는 지난달 3년4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연말에 기준금리가 1.9% 정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테일러 교수나 불러드 총재가 보는 올해 말 적정 금리는 3.5% 이상이다. 1.9%의 기준금리로는 현재의 인플레이션을 잡을 수 없다고 판단해서다.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년 전보다 8.5% 상승했다.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이다.

Fed가 고공행진 중인 물가를 잡으려면 금리를 빠르게 올려야 하지만 그렇게 하면 경기 침체가 뒤따를 공산이 크다. WSJ는 이날 “Fed는 경기침체 없이 인플레이션을 해결할 수 있다고 하지만 Fed의 연착륙 시도가 성공한 사례는 없었다”고 진단했다. 1940년대 2차 세계대전 이후 80년간 Fed의 역사에서 물가상승률을 4%포인트 낮추면서 불황을 야기하지 않은 적은 없었다는 설명이다.

WSJ는 “앨런 그린스펀 전 Fed 의장이 재직하던 1994년 유일하게 기준금리를 1년간 300bp 올리면서도 실업률을 떨어뜨렸다”며 “그러나 당시 물가상승률은 2~3%대로 인플레이션이 40년 만의 최고 수준인 현 상황에선 참고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