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물량 적어 단기 상승할 듯"…유통 가능한 물량 10% 미만
국내 대형주 수급 '블랙홀' 예상…환불금 시장 복귀 여부도 관심


LG에너지솔루션이 기관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까지 역대급 흥행을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상장 후 주가 향방에 쏠리고 있다.

일단 증권가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의 유통 물량이 극히 적고 수요가 높은 점을 들어 상장 후 주가 상승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 유통 가능한 물량 10% 미만…'따상' 갈까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의 27일 상장 당일 유통 가능한 물량은 8.85% 수준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21일 공시한 증권발행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상장 주식 수 2억3천400만주 중 최대주주인 LG화학이 1억9천150만주(81.84%), 우리사주조합이 815만4천518주(3.48%)를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기관투자자 배정 물량 중 의무확약물량(1천362만9천28주·58.3%)을 제외하면 상장일 거래될 수 있는 주식은 2천71만6천454주로 전체 8.85%이다.

이는 작년 기업공개(IPO) 대형주인 카카오뱅크(22.6%), SKIET(15.04%), SK바이오사이언스(11.63%) 등과 비교해도 훨씬 낮은 수준이다.

보통 상장일 유통 가능한 물량이 적으면 시중에 매물이 대거 나오지 않아 주가 상승에 유리하다.

김광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출회 가능한 물량의 대부분이 균등배정 1~2주, 혹은 10억원 미만 증거금으로 50주 미만의 주식을 획득한 개인 물량"이라며 "개인의 매수세가 유입될 경우 물량 잠금 현상은 심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 주식의 수요는 견조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상장 후 코스피200, 파이낸셜타임스스톡익스체인지(FTSE),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 주요 지수에 조기 편입이 예상되는데, 이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펀드는 당장 2월부터 LG에너지솔루션을 편입해야 한다.

LG에너지솔루션이 이들 지수에 편입됐을 때 예상되는 패시브 유입 자금은 1조∼1조5천억원 수준이다.

이 때문에 상장 첫날 '따상'(상장 당일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한가) 가능성이 제기된다.

따상에 성공하면 주가는 공모가(30만원)의 160%인 최고 78만원까지 오를 수 있다.

개인 투자자는 1주당 48만원의 이익을 얻게 된다.

또 LG에너지솔루션의 시가총액은 182조5천억원이 돼 SK하이닉스(86조6천억원)를 제치고 삼성전자(451조3천억원)에 이어 코스피 2위가 된다.

LG에너지솔루션이 따상에 성공하면 LG그룹은 시가총액 131조4천억원으로 SK그룹(194조8천억원)을 제치고 삼성그룹(705조1천억원)에 이어 그룹 시총 2위가 될 수 있다.

시장 일각에서는 주가가 따상까지 못가더라도 100%가량 상승할 여력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작년 SK바이오사이언스, SKIET, 카카오뱅크 등 IPO 대형주의 공모가 대비 상장 당일 종가 상승률 평균(78%)보다는 더 오른다는 것이다.

주가는 상장 이후 등락을 거듭하다 2월 말이 돼서야 펀더멘털(기초여건)에 기반해 형성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경수 하나투자증권 연구원은 "상장 초에는 주가가 수급 이벤트에 영향을 받겠지만 점차 펀더멘털 및 적정 밸류에이션(평가가치)과 같이 갈 것"이라면서 "상장 후 약 한 달인 2월 말에는 버블 효과에서 벗어나 애널리스트 목표주가와 주가가 맞춰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적정 시가총액은 100조∼120조원 수준으로 제시된다.

◇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이 코스피에 끼칠 영향은

역대급 IPO 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하면서 단기간 증시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공모가(30만원) 기준만으로 코스피 3위이고 코스피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다.

만약 따상을 달성해 시가총액이 182조원가량으로 오르면 코스피 내 LG에너지솔루션이 차지하는 비중은 7%로 올라선다.

이에 따라 나머지 대형주들의 시가총액 비중이 하락하고, 기존 종목 매도세가 나타날 수 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LG에너지솔루션의 시가총액을 100조원으로 가정할 때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은 1.06%포인트, SK하이닉스 비중은 0.21%포인트 감소할 것"이라며 "상장 이후 LG에너지솔루션이 추가로 상승할 경우 물량확보 경쟁이 더욱 심해지면서 여타 대형주에서 대규모 매도가 출회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LG에너지솔루션 청약 이후 남은 개인들의 대기자금이 증시 하방을 지지해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증거금은 역대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인 114조원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21일 환불됐다.

김민규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조 단위 IPO(SK바이오사이언스 등 6개사) 공모 후 청약금이 환불되는 납입일이 지나면 개인투자자는 주식시장으로 돌아와 순매수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청약금 환불 이후 주가지수의 흐름에 뚜렷이 반복되는 오르내림은 보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주가 변동성 확대를 매수 기회로 삼을 수 있다는 제언도 나온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수급 여건을 고려했을 때 단기 주가 급등세가 펼쳐지며 다른 대형주, 2차전지 관련주의 주가 변동성이 확대되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업황 펀더멘털, 실적 전망과 무관하게 하락하는 종목이 나타나면 매수 기회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