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차명계좌 문제 우려
토스증권이 선보인 ‘미성년자 대상 비대면 계좌 개설’ 서비스가 금융당국의 제지로 일단 중단됐다. 차명계좌 문제 등이 불거질 위험이 있어 금융당국이 들여다보기로 했기 때문이다. 토스증권 측은 금융당국의 명확한 해석을 기다려보겠다는 방침이다.

28일 토스증권에 따르면 이 회사가 지난 24일 시작한 미성년자 대상 비대면 계좌 개설 서비스를 이날 중단했다. 금융감독원이 현행 제도상 문제가 없는지 들여다보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미성년자 계좌 개설 서비스가 차명계좌나 탈세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성년자 계좌 개설 서비스를 제공했던 신한금융투자 역시 같은 이유로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 다만 토스증권 서비스는 부모가 계좌 개설의 주체가 됐던 기존 서비스와 달리 청소년이 주체가 돼 계좌를 개설한다는 차이점이 있다. 만 14~19세의 청소년이 직접 여권으로 본인 인증을 한 뒤 부모 연락처를 기재해 부모의 공인인증서로 동의를 얻는 식이다.

토스증권은 금감원에 서비스 개요 등의 자료를 제출한 뒤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자료 제출을 요구한 상황이고 이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답변에 따라 서비스를 재개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