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에도 기업들의 2분기 실적 및 하반기 가이던스가 미국 뉴욕증시 분위기를 좌우할 가능성이 크다. 예상을 웃도는 ‘깜짝 실적’을 발표한 은행주는 대부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경기 둔화 우려가 제기되면서 실적 전망이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정보제공 업체인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2분기 실적을 발표한 S&P500 기업 중 85%가 전문가 예상을 뛰어넘는 주당순이익(EPS)을 내놨다. 2분기 기업 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69.3% 급증했을 것으로 추산됐다. 현실화하면 2009년 4분기 이후 최고치다. 하반기 전망은 밝지 않은 편이다. 델타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서다. 뱅크오브아메리카가 올해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의 7.0%에서 6.5%로 하향 조정한 것도 같은 배경에서다.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가 연 1.3% 안팎에 그치고 있는 것도 이런 점을 반영했다는 분석이다. 국채 금리가 더 떨어지면 주가에 악영향을 줄 것이란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