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배당 50지수 올들어 28%↑
코스피지수 수익률의 2배
금리·물가 상승기 투자 대안
종목 차별화 속 안정적 수익

자동차·철강·에너지·증권 등
실적 좋아져 '깜짝 배당' 기대
하나금융·고려아연 등 주목
코스피지수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가운데 올 하반기 투자 전략으로 배당주 투자가 주목받고 있다. 지수는 상승 국면이지만 일관성을 찾기 어려운 데다 종목별 차별화가 심화됐고, 금리·물가 상승 등 위험 요인도 많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국내 상장기업의 이익이 개선되면서 올해 배당성향이 올라갈 것이란 기대도 배당주 투자 매력도를 높이고 있다.
소리없이 강한 배당株…"하반기도 매력 철철"

상반기 고배당지수 수익률 28%
16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 5년여간 부진한 성적을 보였던 배당주가 올 들어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피 고배당주로 구성된 코스피 고배당50 지수는 연초 대비 28%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수익률(13.8%)을 두 배 이상 웃도는 성과다.

2016~2020년 코스피 고배당50 지수는 연평균 -6.9%의 수익률을 나타내며 부진한 모습이었다. 코로나19가 닥친 지난해엔 코스피지수 대비 수익률 격차가 -29.1%포인트까지 떨어져 ‘방어주’ 역할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올 들어 상반기 강한 반등에 이어 하반기에도 전문가들의 추천 투자 전략으로 배당주가 떠오르고 있다. 금리와 물가 상승기에 배당주는 실효성 높은 투자 대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용구 삼성증권(44,250 0.00%) 연구원은 “미 중앙은행(Fed)의 테이퍼링 공식화가 다가온 가운데 장기금리 상승 압력에 대응하는 가장 안전한 투자 전략은 고배당주”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배당수익률이 5%인 주식은 장기 명목금리가 0.1%포인트 상승할 때 주가 하락폭이 -2%에 그치지만, 배당수익률이 1%로 낮은 주식의 경우 -10% 수준으로 주가가 하락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말까지 기업들의 배당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도 매력적인 부분이다. 증권가에서 추정하는 올해 유가증권시장 평균 배당성향(순이익 중 배당액 비율)은 23.3%이고, 평균 배당수익률은 1.6%다. 그러나 신한금융투자는 배당성향은 31%로, 배당수익률은 2.3%로 올라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상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유가증권시장 12개월 선행 주당순이익은 연초 대비 30% 상향 조정됐지만 주당배당금은 10% 오르는 데 그쳤다”며 “현재 상장기업의 배당수익률은 0.7%포인트 더 올라갈 여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익 따라 배당성향 올라갈 종목
하반기 ‘배당 서프라이즈’ 기대도 커지고 있다. 특히 이익 전망은 개선되지만 배당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 상향 속도가 더딘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김상호 연구원은 “이익 개선이 확실시되는 업종 중 예상 배당성향이 과거 평균 배당성향보다 낮은 업종은 앞으로 배당정책에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며 “자동차, 철강, 에너지, 증권, 화학 등은 대표적으로 배당수익률이 1%포인트 이상 올라갈 가능성이 있는 업종”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투자가 꼽은 ‘이익 상향 추세의 고배당주’는 하나금융지주(43,450 -2.80%), 고려아연(547,000 +1.67%), 금호석유(203,500 -1.93%), 한국금융지주(95,900 -1.24%), 삼성증권, 제일기획(24,200 -3.39%), BNK금융지주(7,750 +0.65%), 에스엘(33,000 +0.76%), DGB금융지주(9,450 +1.72%), 현대홈쇼핑(81,300 -2.05%) 등이다.

삼성증권은 ‘퀄리티 고배당주’, ‘인플레이션 헤지 가능 고배당주’, ‘중대형 우선주’로 나눠 고배당주 투자 전략을 제시했다. 퀄리티 종목은 기업의 수익성·재무건전성·영업효율성 등을 토대로 질적 우수성이 돋보이는 기업으로, 금리 변동성이 커진 시점에 안전한 투자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시가총액 3000억원 이상 대형주 중에선 금호석유, GS리테일, 하이트진로(34,450 -0.14%), 다우기술(26,700 -0.74%), 세아베스틸(31,400 +2.61%), 골프존(150,400 +3.23%), 서울가스(137,000 0.00%), 코엔텍(9,230 -1.39%), 삼천리(89,800 -0.22%), 세아제강(106,000 +2.42%)을 꼽았다. 중소형주 중에선 청담러닝(34,100 -0.87%), 제이에스코퍼레이션(20,150 +6.05%), 예스코홀딩스(37,350 -0.27%), 메가스터디(13,850 -0.72%), 경동도시가스(23,700 -0.21%), 씨엠에스에듀(8,310 -3.03%) 등을 추천주로 제시했다.

인플레이션 헤지(위험 회피)를 겨냥한 고배당주는 2018년 이후 평균 배당수익률이 시장 평균을 넘었으면서 올해 영업이익도 양호한 종목 중 과거 물가 상승기 수익률을 고려해 추렸다. 이에 해당하는 종목은 현대차(218,000 -1.80%), 포스코(366,500 +2.09%), 롯데케미칼(259,500 -2.26%), 금호석유, LG유플러스(14,550 -3.00%), 코웨이(85,800 -0.58%), GS건설(44,050 -2.22%), DB손해보험(57,100 +0.53%), 제일기획, LS 등이다.

삼성증권은 중대형 우선주(보통주 시총 1조원 이상) 중에서는 LG화학우, 현대차우, LG우, 삼성화재우, 금호석유우, 미래에셋증권2우B, GS우, NH투자증권우, 한화3우B, 코오롱인더우 등 10개 종목을 추천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