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태블릿(패드)를 기반으로 한 디지털 창구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23일 밝혔다.

디지털 창구란 전국 지점 및 PWM센터를 방문한 고객이 종이문서 대신 전자문서에 서류를 작성하고 업무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전자문서도입으로 문서작성 번거로움과 작성시간 단축은 물론, 페이퍼제로 환경으로 고객정보 노출이 사전 차단돼 고객 정보보호 보호도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구축된 태블릿 시스템은 기존에 창구 앞에 고정됐던 터치스크린 방식과는 달리 직원 PC 와 고객용 태블릿이 연동돼 장소 제한 없이 고객이 문서를 작성할 수 있다. 또한 문서 작성 및 입력 기능 등이 한눈에 이해하기 쉽게 구성되고 태블릿의 해상도와 터치감도 우수해 고객의 만족도와 직원의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유해은 신한금융투자 업무혁신부장은 "변화하는 영업환경과 디지털 업무환경으로 업무체계 전환을 빠르게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